• Share  

슈나이더 일렉트릭 코리아, 디지털 보호계전기 ‘파워로직 P7’에 업데이트 기능 적용

  • Share this:
(티니뉴스)

에너지 관리 및 자동화 분야의 디지털 혁신을 선도하고 있는 글로벌 기업 슈나이더 일렉트릭(www.se.com/kr/ko, 한국지사 대표 김경록)이 자사의 모듈식 올인원 디지털 보호계전기 ‘파워로직 P7(PowerLogic P7)’에 업데이트된 기능을 적용했다.

상업·산업 시설의 전력 시스템은 과부하 및 과전류, 단락, 아크 사고 등 다양한 위험에 노출될 수 있다. 이로 인한 장비의 손상이나 정전은 운영 비용을 증가시킬 수 있으며, 사용자의 안전도 위협할 수 있다.

전력 시스템의 안전 및 안정성을 보장하기 위해서는 보호계전기가 필수적이다. 보호계전기는 장비의 손상을 방지하고 시스템을 정지시키는 역할을 하며, 이상 상황에서 신속하게 작동해 전력 네트워크를 보호하고 장비 손상을 최소화한다.

슈나이더 일렉트릭은 전력 사고 발생 시 전력 시스템 장애와 고장에 대처하는 디지털 보호계전기의 새로운 제품군인 파워로직 P7을 선보이고 있다.

파워로직 P7은 직관적인 메뉴 탐색과 대형 컬러 터치스크린 HMI를 통해 조작이 가능하고, 그래프 및 그림과 같은 인터페이스 기반으로 배전 상태를 확인할 수 있다. 또한 상태 기반 모니터링 및 플래그 앤 플레이 하드웨어 모듈을 지원하는 모듈식 올인원 디지털 보호계전기로, 유연한 장비 운영이 가능하다.

더불어 동급 최고의 유연하고 간편한 보호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중단 없는 업무 운영을 보장하고, 비용을 유발하는 다운타임을 방지할 수 있다. 또한 IEC 62443 SL2 기능을 제공하는 맞춤형 사이버 보안 패키지로 사이버 위협에 대한 노출을 감소하고 운영 보안성을 높였다.

이번 업데이트를 통해 슈나이더 일렉트릭은 기존에 출시된 파워로직 P7의 모터(motor)와 발전기(Generator)에 피더(Feeder) 및 변압기(Transformer) 애플리케이션 기능을 새롭게 출시했다. 이로 인해 더 넓은 범위의 보호 기능을 충족하고, 전력 네트워크의 안정성 및 신뢰성과 효율성을 향상시킬 수 있다.

슈나이더 일렉트릭 코리아 디지털에너지 사업부 박문환 부문장은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파워로직 P7은 특고압 환경에 적합한 디지털 기반의 올인원 보호계전기로, 구성 및 테스트, 유지보수가 간편해 시스템 보호, 네트워크 신뢰성 개선, 예지 자산 모니터링 등을 쉽게 할 수 있다”며 “특히 앞으로의 추가적인 기술 개발 및 새로운 업데이트를 통해 더욱 효율적이고 미래지향적인 전력 시스템 보호와 사용자 편의를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라고 말했다.

슈나이더 일렉트릭 코리아 소개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목적은 모든 사람이 우리의 에너지와 자원을 최대한 활용하도록 도와 모두의 발전과 지속 가능성을 연결하는 것이다. 슈나이더 일렉트릭은 이것을 ‘Life Is On’이라고 부른다.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임무는 디지털 파트너로서 지속 가능성과 효율성을 향상하는 것이다. 슈나이더 일렉트릭은 세계 최고의 프로세스와 에너지 기술을 통합하고, 제품, 제어, 소프트웨어 및 서비스를 클라우드와 연결해 전체 라이프사이클에 걸쳐 통합된 기업 관리를 가능하게 함으로써 주택, 건물, 데이터 센터, 인프라 및 산업을 위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주도한다. 슈나이더 일렉트릭은 글로벌 기업 중 가장 높은 수준의 현지화를 실현한다. 슈나이더 일렉트릭은 공동의 의미 있는 목적과 포용성, 강력한 가치를 실현하기 위해 개방형 표준과 파트너십 생태계를 강력히 지지한다.